(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도내 진보성향 시민·교육단체 등이 모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경남촛불시민연대를 출범했다. 경남촛불시민연대는 송고

동두천출장샵 -[카톡:ym85]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미 핵협상의 가늠자가 될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김포출장안마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막을 올린다. 유엔은 18일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문경오피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한다. ◇정상급만 97명 참석…치열한 외교 각축전 유엔총회는 ‘외교의 슈퍼볼’로 불린다. 총회 개막 기간 각국은 연설은 물론 다양한 원주콜걸 양자외교를 통해 자국 국익 극대화를 위한 치열한 외교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남원출장샵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이번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반토의에서는 관례에 따라 브라질 광명출장업소 대표가 25일 첫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서울출장안마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 발언을 하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졌다. 일반토의는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發表迴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