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화재 안전요원 배치, 노후 전기시설 개·보수, 자동심장충격기 지원 등 송고

남원출장아가씨 한의학 진료단의 모로코 방문은 모로코의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오울바차 사이드 박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사이드 박사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모로코에 유치하고자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에게 모로코 내 한방진료실 개설을 요청했다. 이에 한의사들은 올해 11월 라바트에 한의원을 개설하고 모로코 왕립대학에 순천출장안마 한의과대학을 설립할 계획을 하고 있다. 한의학 진료단 관계자는 “한국 한의학이 유럽·아프리카의 주요 거점인 모로코에 최초로 진출하고 모로코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이 설립됨으로써 ‘한의학의 군산오피걸 세계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리출장샵 -[카톡:ym85] 언스워스측 “40세 여성 배우자 있다. ‘소아성애자’ 발언은 거짓"(로스앤젤레스·방콕=연합뉴스) 옥철 김상훈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피걸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달러(8천448만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사천출장마사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트위터에 올린 메시지를 지우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일단락되는 듯했던 양측의 갈등은 머스크가 다시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인터뷰에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안동출장마사지 칭하면서 재점화했다. 머스크는 언스워스와 소송이 진행되는지를 묻는 버즈피드의 이메일 질의에 답하면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묘사했다. 머스크의 두 번째 막말이 알려지자 언스워스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머스크도 이번에는 ‘해볼 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맞섰다. 언스워스측은 소장에서 “언스워스는 소아성애자나 아동 성폭행범이 아니며 그런 행위에 관여한 적도 없다"며 “그에게는 40세 여성 배우자가 있다. 그녀와 같은 집에서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소장은 “2011년부터 태국 내 동굴을 탐사하고 동굴 지도를 제작한 언스워스는 동굴소년 실종 사건 발생 초기에 현장에 달려와 외국 전문가 초빙을 제안하는 등 성공적인 구조에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소송을 주도한 린 우드 변호사는 “언스워스는 인터뷰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머스크의 부가 거짓말을 진실로 바꾸지는 못할 것이며, 잘못된 행동을 보호해주지도 못할 것"이라며 승소를 낙관했다.

Tags: , , , ,

發表迴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