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현역 최고 포수 양의지(31·두산 베어스)가 쇄골 통증으로 하루 쉰다. 양의지는 19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방문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양의지는 전날(18일) 넥센전에서 1회말 수비 때 상대 타자 파울 타구에 오른쪽 쇄골을 맞았다. Canada Goose Soldes 결국, 2회초 타석 때 박세혁으로 교체됐다. nike femme 19일 고척돔에서 만난 양의지는 쇄골을 만지며 “타격을 할 때 통증이 있다. 오늘 하루는 쉬어야 할 것 같다"며 “긴 휴식이 필요하지는 않다. New Balance Baskets Femme 20일 경기(잠실 LG 트윈스전) 출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new balance pas cher 김태형 두산 감독은 “조절이 필요한 상황이다. 양의지는 오늘 쉰다"고 밝혔다. nike air pegasus 광명출장샵 -[카톡:ym85]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한눈에 담을 수 없이 드넓은 채소밭. 국내 배추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해 서민 밥상을 책임진다고 해도 안성출장마사지 과언이 아닌 곳. 군산오피걸 하늘 아래 첫 동네, 강릉시 왕산면 대기4리 ‘안반데기’ 마을이다. 해발 1천100m 태백산맥 험준한 산 능선의 안반데기는 그야말로 ‘산이 배추밭이고, 배추밭이 곧 산이다’. nike homme 안반데기라는 이름은 떡메로 반죽을 내리칠 때 의왕콜걸 쓰는 오목하고 넓은 통나무 받침판 ‘안반’에 평평한 땅을 뜻하는 우리 말인 속초출장업소 ‘덕’을 붙이고, 여기에 영화 웰컴 투 동막골로 친숙해진 강릉사투리가 더해져 속초출장안마 만들어졌다. 안반데기는 고루포기산(1천238m)과 옥녀봉(1천146m)을 잇는 해발 1천100m 능선에 있다. timberland 안반데기의 행정지명인 대기리는 큰 터가 자리하고 있어 ‘한터’, ‘큰터’, ‘대기’라 부천출장아가씨 불렸다고 한다. 조선 후기 인문지리지인 ‘여지도서’에도 ‘대기’가 기록돼있는데, 이때의 대기리는 구정면 지역이었으며 1916년 20여 개의 마을을 합친 후 대기리라 칭하고 상구정면에 편입, 상구정면이 왕산면으로 개칭되면서 ‘왕산면 대기리’가 됐다.

Tags: , , , ,

發表迴響